로고

[강릉시] 강릉시 자매도시 해운대구 「자매·우호도시 초청의 날」 참석

2024 해운대 모래축제 개막 기념

송은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5/26 [22:10]

[강릉시] 강릉시 자매도시 해운대구 「자매·우호도시 초청의 날」 참석

2024 해운대 모래축제 개막 기념

송은조 기자 | 입력 : 2024/05/26 [22:10]

강릉시는 24일(금) 자매도시 부산 해운대구에서 개최된 2024 해운대 모래축제 개막식 및 자매·우호도시 초청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 강릉시는 24일(금) 자매도시 부산 해운대구에서 개최된 2024 해운대 모래축제 개막식 및 자매·우호도시 초청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 송은조 기자


강릉시와 부산 해운대구는 2023년 7월 전국 3대 해수욕장 도시라는 공통점으로 충남 보령시와 함께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번 행사에는 강릉시를 포함한 해운대구의 4개 자매도시 대표단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해운대 모래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퍼포먼스와 해운대구립소년소녀합창단의 축하무대로 꾸며졌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해운대 모래축제는 2005년 APEC 정상회의 D-150일 기념행사로 처음 개최됐으며, 해운대해수욕장을 배경으로 모래라는 독특한 소재를 활용하여 친환경 축제로 호평을 받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또한, 2015년부터 2022년까지 대한민국축제콘텐츠 대상에 7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얻은 축제이기도 하다.

 

김홍규 강릉시장은 “2023년 대한민국 3대 해수욕장 소재 도시라는 인연으로 해운대구와 자매결연을 맺고 돈독한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다”라며, “자매도시 간 축제 교류가 향후 강릉시와 해운대구 간 상호 이해와 협력, 교류 증진의 토대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김홍규 강릉시장은 “2023년 대한민국 3대 해수욕장 소재 도시라는 인연으로 해운대구와 자매결연을 맺고 돈독한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다”라며, “자매도시 간 축제 교류가 향후 강릉시와 해운대구 간 상호 이해와 협력, 교류 증진의 토대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송은조 기자



강원종합뉴스 영동취재본부 송은조 기자

www.kwtotalnews.kr

송은조 강원영동취재본부(강릉,속초,고성,양양)취재부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