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선군] 고한복합문화센터 ‘정암아리’새 이름 명명

염윤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15:01]

[정선군] 고한복합문화센터 ‘정암아리’새 이름 명명

염윤선 기자 | 입력 : 2024/05/21 [15:01]

()정암장학회(이사장 김진복)는 영유아, 아동청소년, 일반인이 함께 사용하는 문화공간인 고한복합문화센터와, 고한복합문화센터 엘리베이터를 통하여 마을을 연결하는 보행교에 대한 이름 공모전을 41일부터 414일까지 2주동안 진행했다.

   

▲ 고한복합문화센터 이름공모전시상식 (사진제공=정선군)  © 염윤선 기자

  

2024517() 공모에 당선된 2명에게 각 시상금 50만원을 지급했다.

 

이번 공모전은 온오프라인으로 250여건의 이름이 접수되어 성황을 이뤘고 두 차례의 심사를 거쳐 센터이름은 정암아리’, 보행교 이름은 아리이음으로 선정했다.

 

공모전 당선자들은 주민들이 친숙하고 쉽게 부를 수 있는 단어와 지역의 대표 문화유산인 정암사와 고한 미래청소년 인재들을 위해 설립하여 고한복합문화센터를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는 ()정암장학회의 정암과 아리랑을 의미하는 아리를 연결하여 정암아리라고 지었으며, 보행교는 정선아리랑의 아리와 센터와 주민을 이어준다는 뜻의 이음을 연결하여 아리이음으로 지었다고 밝혔다.

 

()정암장학회에서 정선군청으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는 고한복합문화센터는 20241월부터 2월까지 2개월 간 시범운행을 한 후, 20243월부터 스포츠댄스교실, 목공교실, 청소년영상크리에이터 등 아동 청소년과 성인, 어르신 등 다양한 계층의 주민들이 이용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노래방, 마주침공간, 북카페 등 지역주민들을 이용하는 문화 시설도 무료 대관 하는 등 복합문화시설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진복 ()정암장학회 이사장은 고한복합문화센터는 정선군의 문화자산이자 천년고찰인 정암사의 정암과 국가유산인 아리랑의 아리가 어우러져 지역 특색을 가장 잘 나타낸 정암아리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으며, 특히 해피아리, 행복, 주공아파트 등 주민 밀집 거주지역과 시장을 잇는 연결 보행교는 정선아리랑의 아리와 사람과 시장을 이어주는 이음이라는 뜻으로 아리이음이라는 다리의 이름을 갖게 되어 앞으로 지역 사회의 문화공간으로 지역을 대표하고 모든 주민들이 친숙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어 기쁨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강원종합뉴스 편집국 염윤선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