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횡성군] 100원 택시로 농촌 대중교통 혁신

농어촌버스 개편에 따른 미운영 지역에 이동권 보장

김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0 [20:40]

[횡성군] 100원 택시로 농촌 대중교통 혁신

농어촌버스 개편에 따른 미운영 지역에 이동권 보장

김재우 기자 | 입력 : 2024/04/10 [20:40]

횡성군(군수 김명기)은 주민에게 혁신적이고 저렴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49일 군청에서 개인택시지부와 유공택시, 화성운수, 횡성운수와 100원 택시 서비스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 (사진제공=횡성군)  © 김재우 기자

 

100원 택시 사업은 횡성군의 지난 농어촌버스 노선 개편에 따른 미운행 지역의 대중교통 공백을 채우고, 주민에게 저렴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수단을 활용하여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횡성군은 49일 협약을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준비하여, 51일부터 청일면 유평리와 초현리(수아지 마을), 고시리(큰고시 마을), 우천면 하대리와 오원2, 백달리까지 6개 마을에 100원 택시를 운영할 방침이다.

 

또한 횡성군은 시범운영 동안 100원 택시를 이용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모은 후, 점검과 의견 반영을 하여 최종적으로 81일부터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횡성군은 100원 택시가 해당 지역 주민들의 장보기와 의료 서비스 이용 등 생활 편의에 접근성을 높여주고, 지역 상권에 소비를 촉진하여 지역 경제에도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명기 군수는 “100원 택시 서비스는 농어촌버스 노선 개편으로 생기는 미운행 지역에 교통 편의성을 높여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것을 넘어 대중교통에 대한 주민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계속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서비스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원종합뉴스 영서취재본부 김재우 기자 

www.kwtotalnews.kr

강원영서취재본부장 (원주/홍천/횡성)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