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영월군] 국가지정 보물 ‘창절서원’ 상시 개방

염윤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1:10]

[영월군] 국가지정 보물 ‘창절서원’ 상시 개방

염윤선 기자 | 입력 : 2024/03/04 [11:10]

영월 창절서원(영월읍 단종로 60)34일부터 상시 개방하여 서원을 방문하는 방문객에게 문화해설을 제공한다.

  

▲ 영월 창절서원 (사진제공=영월군) © 염윤선 기자

 

운영시간은 10시부터 16시까지이며, 문화해설은 방문객 누구나 들을 수 있고 서원의 역할, 창절사의 유래, 유교 기본 예법 등을 배울 수 있다.

 

영월 창절사는 단종의 복위를 도모하다가 세조에 의하여 죽임을 당하거나 절개를 지키던 충신들의 위패를 모신 곳으로 숙종 11(1685)에 감사 홍만종이 도내의 힘을 모아 개수하여 10(사육신인 박팽년·성삼문·이개·유성원·하위지·유응부와 생육신 김시습, 남효은, 순절충신 박심문, 단종의 시신을 안장한 영월호장 엄흥도)의 위패를 모시고 있으며 매년 109일 대제를 봉행한다.

 

또한, 보통의 사당에 비하여 비교적 규모가 크며, 사당 외에도 유생들이 모여 학문하는 강당(講堂)과 동서재(東西齋), 배견루(拜鵑樓, 누각)를 갖추고 있어, 일반적인 조선시대 서원과 같은 구성을 보여준다. 건축물에 남아 있는 익공의 형태 등이 18세기 건축적 특징을 반영하고 있어 건축 구조적 특징과 역사·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221125일 국가지정 보물로 지정됐다.

  

정대권 문화관광체육과장은 창절서원의 상시 개방으로 인해 매년 영월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영월군 시내관광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한다. , 군민들에게는 주변에 있는 국가유산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강원종합뉴스 편집국 염윤선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