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목과 어깨가 자주 뭉치고 두통 생긴다면 거북목 증후군 의심해야...

“거북목(일자목)증후군, ‘목 디스크’로 발전할 수 있다.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할 치료 및 예방법“

강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1/16 [22:16]

목과 어깨가 자주 뭉치고 두통 생긴다면 거북목 증후군 의심해야...

“거북목(일자목)증후군, ‘목 디스크’로 발전할 수 있다.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할 치료 및 예방법“

강미경 기자 | 입력 : 2022/11/16 [22:16]

목은 머리를 지탱하고 움직이는 역할을 한다.

 

정상적인 목뼈는 전방으로 볼록한 C자형으로 굴곡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러한 목의 곡선은 머리 무게를 안정적으로 받쳐주고 움직이게 하는 역할을 한다.

  

▲ (사진=민슬기 연세스타병원 정형외과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 강미경 기자

 

고개를 숙일수록 얇은 목이 견디는 머리의 하중은 점점 늘어나는데 머리가 앞으로 쏠려 있을 때 목 근처 근육이나 인대가 하중을 견디기 위해 긴장을 하게 되고 이런 자세가 누적되면 C자 형태인 목의 곡선이 점점 더 일자로 변형되는 거북목(일자목)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거북목(일자목)증후군으로 진단받은 환자 수가 20172,050,633명에서 20212,387,401명으로 매년 증가했고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다.

 

거북목(일자목)증후군은 노트북이나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고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는 요즘에는 나이, 성별과 관계없이 호발 한다.

 

특히 스마트폰의 사용을 집중하다 보면 오랜 시간 목과 허리가 굽어진 자세를 유지하게 되는데 게임을 하거나 긴 영상을 보는 경우, 스마트폰의 사용 시간이 길어질수록 머리의 하중을 견뎌내야 할 목의 부담이 늘어난다.

 

거북목(일자목)증후군이 목디스크와 연관이 있을까?

 

민슬기 연세스타병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목디스크 하면 거북목( 일자목)증후군 얘기를 빼놓을 수가 없지만, 거북목이 반드시 목 디스크를 유발한다고는 볼 수 없다.

 

하지만 안 좋은 생활 습관들로 인해 퇴행성 변화가 빨리 올 수 있고 목이 앞으로 나올수록 목의 추간판에 발생하는 압력이 높아지게 되어 결국엔 경추 추간판탈출증(목디스크)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거북목(일자목)증후군이 있는 경우 바로 서서 옆에서 보면 고개가 어깨보다 앞으로 빠져나와 있거나 등이 굽어보이는 외형의 변화뿐 아니라 뒷목과 어깨 주위가 항상 뻐근하고 담이 걸린 것처럼 뭉치고 결리는 증상이 흔하게 나타난다.

 

이러한 긴장 상태가 장기화하면 쉽게 피로감이 느껴지거나 두통이 잘 생기고 목에서부터 어깨, 팔까지 이어지는 통증과 팔의 저림이 나타날 수 있다.

 

거북목(일자목)증후군은 평소 잘못된 생활 습관 혹은 장기간 구부정한 자세로 인해 발생하기 때문에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할 치료 및 예방법은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목에 부담을 주는 자세를 피하는 것이다.

 

스마트폰을 볼 때 장시간 고개를 숙여 보는 것을 피하고 노트북이나 PC를 자주 사용하는 직장인의 경우 모니터를 눈높이에 맞추고 허리를 바로 세우고 앉는 업무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미 거북목(일자목)증후군이 장기화로 만성 통증으로 이어져 생활 습관 교정만으로 통증을 개선하기 어렵다면 병원에 내원하여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

 

대표적인 거북목(일자목)치료로는 통증을 완화하는 소염진통제, 근이완제 등의 약물치료와 물리치료의 종류인 경추 견인 치료나 도수치료가 있다.

 

도수치료는 손을 이용해서 환자의 질환에 따라 적절한 기법을 사용하여 연부조직을 이완하고 관절의 운동성을 확보하여 거북목(일자목) 통증에 효과적이다.

 

민슬기 연세스타병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거북목(일자목)증후군으로 오는 통증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서 방치하지 말고 목과 어깨의 결림이나 뭉침이 자주 발생하고 두통이 계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검진 받아보는 것을 추천한다.

 

평소 거북목이나 목 디스크의 악화를 유발할 수 있는 안 좋은 생활 습관을 개선하여 목 근육의 과도한 긴장을 줄이고 목의 부담을 주지 않는 바른 자세를 습관화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강원종합뉴스 경기총괄취재국  강미경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