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유리 광복군 선열 17위, 광복 77년만에 국립묘지로 이장

11~14일 진행…보훈처 “독립영웅 끝까지 책임지는 건 국가 의무”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06:50]

수유리 광복군 선열 17위, 광복 77년만에 국립묘지로 이장

11~14일 진행…보훈처 “독립영웅 끝까지 책임지는 건 국가 의무”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8/09 [06:50]

광복군에 투신해 일제에 맞서 조국독립을 위해 싸우다 전사·순국한 뒤 서울 수유리에 안장돼 있던 한국광복군 선열 17위에 대한 국립묘지 이장이 본격 추진된다.

 

국가보훈처는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수유리 한국광복군 합동묘소에 있는 광복군 선열 17위를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한다고 8일 밝혔다.

 

수유리 합동묘소에 안장된 광복군 선열 17명 중 13명은 중국 지역에서 독립운동을 전개하다 순국했으며, 나머지 4명은 광복 후 국내 등에서 작고했다.

 

▲ 수유리 한국광복군 합동묘소. (사진=국가보훈처)  © 손기택 기자

 

광복 후 선열들을 따로 모실 공간이 없어 조계사 등에 안치됐지만 이후 독립운동가들을 수유리에 모시기 시작하면서 지난 1961년 수유리 합동묘소가 조성돼 봉분 1기에 17위의 선열들이 함께 안장됐다.

 

수유리 합동묘소는 그동안 서울시 강북구에서 관리해오다 지난해 2월 보훈처가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했다. 이후 전담 관리직원 배치와 묘역 개보수, 안내·편의시설 설치 등 국립묘지에 준하는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번 광복군 선열 합동 이장은 조국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후손 없는 광복군 선열들의 숭고함을 국민과 함께 기리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기 위해 직접 추진한 최초의 사례다.

 

‘다시, 대한민국! 영웅을 모십니다’라는 주제로 추진되는 이번 이장은 묘소 개장부터 임시 안치, 국민 추모·참배 기간 운영, 합동봉송식 및 합동안장식의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11일에는 오전부터 서울 수유리 한국광복군 합동묘소를 개장한 뒤 오후에는 서울현충원으로 운구해 현충관에 임시 안치한다. 

 

이어 12~13일에는 국민들이 광복군 선열들을 추모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을 통해 ‘국민 추모·참배 기간’이 운영된다.

 

 

14일 오전 서울현충원에서는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이 거행된 뒤 국립대전현충원으로 봉송, 오후 대전현충원에서 안장식이 개최된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온몸을 바쳐 싸우다 희생되신 독립영웅들을 끝까지 책임지는 것이 국가의 당연한 의무이자 ‘일류보훈’으로 가는 것”이라며 “이번 광복군 선열 17위에 대한 국립묘지 이장이 국가적 예우와 국민적 추모 분위기 속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