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건강] 후방십자인대 다치면 무릎이 흔들리거나 덜렁거릴 수 있다

무릎 굽힌 상태에서 외부충격 받아서 손상될 수 있어

강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7/14 [10:29]

[건강] 후방십자인대 다치면 무릎이 흔들리거나 덜렁거릴 수 있다

무릎 굽힌 상태에서 외부충격 받아서 손상될 수 있어

강미경 기자 | 입력 : 2022/07/14 [10:29]

축구선수들에게는 부상이 흔하게 발생한다.

 

수술까지 이어지는 큰 부상인 십자인대 파열은 축구선수라면 은퇴까지도 고려될 수 있는 부상이다.

 

학교에서 축구를 즐기는 학생들, 조기축구를 즐기는 성인들도 조심해야 한다.

  

  권오룡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 강미경 기자


무릎 관절 내 중심에는 십자 형태로 앞쪽에는 전방십자인대가 있으며 뒤쪽에는 후방십자인대가 있다.

 

전방십자인대는 무릎 안쪽의 안정 구조물로 대퇴골과 경골 사이를 이어주는 인대다.

 

경골이 앞쪽으로 빠지지 않게 제어하고 무릎이 회전되지 않도록 하는 안정성을 담당하고 있다.

 

후방십자인대는 무릎 관절을 이루는 경골이 후방으로 어긋나지 않도록 잡아주는 주요 구조물이다.

 

무릎의 불안정증을 불러일으키는 후방십자인대 파열은 무릎이 90도 가량 굽혀진 상태에서 무릎 관절 아래 뼈인 정강이뼈의 상단을 강하게 부딪힐 때 발생한다.

 

권오룡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후방십자인대 손상의 특이점은 바로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이다.

 

수개월이 지나 운동 중에 무릎이 밀리거나 어긋나며 붓는 증상이 뒤늦게 발견되는 경우도 있다.

 

지속적으로 무릎에서 불안정증이 발생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고 전했다.

 

후방십자인대가 다치면 바로 무릎에 혈액이 차서 붓고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부상 직후가 아닌, 시간이 한참 지난 후에 무릎이 잘 구부러지지 않고 굳은 느낌이나 저린 느낌이 나타날 수도 있다.

 

운동 시 무릎이 빠지는 현상이나 덜렁거리는 불안정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후방십자인대의 손상이 의심되면 라크만 검사를 해보는 것도 좋다.

 

무릎을 20도에서 30도 정도 구부릴 때 정강이뼈의 과도한 앞쪽 움직임과 통증이 나타나는지 확인하는 검사다.

 

후방십자인대는 전방십자인대에 비해 두껍기 때문에 뒤로 밀리는 정도가 10mm 이하의 단독 손상이거나 무릎에 부담이 심하지 않은 직업을 갖고 있다면 보존적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손상 부위의 체중부하를 제한하고 움직임을 최소화 시키기 위해 고정기를 착용하며,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을 진행한다.

 

하지만 완전 파열, 심한 무릎 불안정증이 있다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경골 터널 재건술이 대표적인 수술법이다.

 

권오룡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십자인대 손상은 수술 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수술 후에는 전문적인 재활치료를 장기간 받아야 관절 운동범위를 되돌릴 수 있고, 퇴행성관절염이 오는 시기를 최대한 뒤로 미룰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안아프다고 재활을 차일피일 미루지 말야아 한다고 당부했다.

 

 

강원종합뉴스 경기총괄취재국  강미경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