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슈퍼문·고수온으로 7~8월 해수면 상승…“침수 대비해야”

인천·안산 등 19개 지역 해안가 저지대 침수 위험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7/06 [09:18]

슈퍼문·고수온으로 7~8월 해수면 상승…“침수 대비해야”

인천·안산 등 19개 지역 해안가 저지대 침수 위험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7/06 [09:18]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7월 대조기와 8월 백중사리에 해수면이 평소보다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5일 밝혔다.

 

7월 대조기(7월 14~17일)는 월 중 조수간만의 차이가 가장 큰 시기로, 음력 보름과 그믐 무렵이다. 8월 백중사리(8월 12~15일)는 연간 조수 간만의 차가 최대가 되는 시기로, 음력 7월 15일인 백중 전후다.

 

▲ 실시간 고조정보 서비스 전체 화면.  © 손기택 기자

 

해수면이 상승하는 원인에는 여름철 고수온과 저기압 등 기상학적 요인과 달과 지구 간의 인력 증가 등 천문학적인 요인이 있다.

 

이에 국립해양조사원은 조수로 인한 해안침수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 연안에 조위(물높이) 관측소 33개를 설치해 조위를 측정하고 있다. 지역 주민들과 바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 고조정보서비스(www.khoa.go.kr/hightide)를 통해 실시간으로 조위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이달 대조기에는 여름철 무더위로 팽창한 바닷물에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의 영향으로 서해안과 남해안의 해수면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음 달 대조기에는 여름철 고수온에 보름의 영향이 더해져 해수면이 올해 중 가장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국립해양조사원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달 대조기에는 인천·경기 안산·충남 보령·전북 군산·전남 목포·경남 마산·제주 등 19개 지역의 해안가 저지대에서 침수 현상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다음 달 대조기에는 이에 더해 인천 지역의 해수면이 최대 963㎝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안 침수 사례가 발생했던 인천과 경기 안산 등 7개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대조기 기간 중에는 조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해수욕장 이용객 등을 비롯해 국민들이 바다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인터넷 해양방송(See Sea TV)과 누리집(www.khoa.go.kr/Onbada) 등을 통해 조위정보를 비롯한 해양안전정보도 국민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변재영 해수부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이번 대조기 기간에 기상 등의 영향으로 예측보다 물높이가 더 높아지거나 시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며 “특히 태풍이 발생해 대조기 기간과 겹친다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해양과 기상상황에 대해 주의를 살피고 철저히 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공정한 언론 진실된 보도 강원종합뉴스 발행/편집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