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치] 신경호 교육감, 취임 첫 날 전교조 유천초분회 농성 전격 해결

“현장 찾아, 농성 중단 대화로 합의”

박준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7/04 [10:35]

[정치] 신경호 교육감, 취임 첫 날 전교조 유천초분회 농성 전격 해결

“현장 찾아, 농성 중단 대화로 합의”

박준민 기자 | 입력 : 2022/07/04 [10:35]

신경호 강원도교육감은 7월 1일 취임 첫날 255여 일간 지속되어 온 강릉 유천초등학교의 농성 현장을 찾아, 대화하고 농성 중단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냈다.

 

▲ 강원도 교육 신경호 교육감 모습  © 박준민 기자

 

농성에 참가한 일부 교사들은 작년 유천초등학교에서 학교 구성원간의 갈등 증폭으로 시작된 사안으로 징계를 받았다. 이에 해당 교사들은 부당징계 철회를 주장하며, 강원도교육청에서 255여 일간 농성을 지속해 왔고, 6월 14일부터 단식 끝장 투쟁에 돌입하여 7월 1일까지 이어왔다.

 

신경호 강원도교육감은 선거기간 동안 ‘소통과 포용’의 철학을 강조해 온 만큼 취임 첫 날 농성 현장을 찾아 단식투쟁 중에 있는 교사들의 건강을 살피고 대화하며 해당 교사들의 마음을 열었다.

 

결과로, 단식투쟁 중인 3명의 교사는 단식투쟁 중단을 선언하고 강원도교육청에 설치된 텐트와 천막을 모두 걷어냈다.

 

신경호 강원도교육감은 사안의 공과를 떠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장기간 방치되어 온 상황에 유감을 표하였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교에서 학생들과 함께 있어야 할 교사들을 제자리에 돌려놓고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할 수 있게 지원하는 것이다. ”

 

또한, “이러한 갈등 문제가 교육 현장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학교 문화를 개선하겠다.” 라고 말했다.

 

이번 일을 통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교육 현장의 갈등 문제들이 신경호 교육감의 소통 능력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는 현장의 기대감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종합뉴스 북부취재본부 박준민 기자

www.kwtotalnews.kr

joe9105@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