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태백시] 열대야 없는 태백 여름밤, 은하수 투어

염윤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0:53]

[태백시] 열대야 없는 태백 여름밤, 은하수 투어

염윤선 기자 | 입력 : 2022/06/21 [10:53]

태백시는 열대야 없는 여름밤, 은하수 투어를 시작으로 여름도시 브랜드 마케팅을 본격 추진한다.

   

▲ 오투리조트에서 은하수 감상 (사진제공=태백시)  © 염윤선 기자


국내 최고원 태백시는 평균 해발고도 902m로 빛 공해지수가 낮아 별 보기에 가장 좋은 지역이다.

 

시는 열대야없는 여름밤, 은하수 투어를 위해 은하수여권 2022 ver. 이벤트를 6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다.

 

선착순 한정판 은하수여권 2022 ver.은 태백시 공식 SNS 이벤트에 참여하거나 관광안내소를 방문하여 지역에서 소비한 영수증을 제출하면 받을 수 있다.

 

은하수 여권을 가지고 7개소 은하수 핫스폿을 다니며 스탬프 인증 후 관광안내소를 방문하면 선착순 600명에게 은하수를 상징하는 마그넷을 기념품이 제공된다.

 

7개 핫스폿은 함백산 은하수길(1312m, 빛공해지수 1.00) 오투리조트(996m, 1.50) 스포츠파크(812m, 1.50) 오로라파크(686m, 5.50) 탄탄파크(742m, 2.80) 구문소(540m, 5.20) 태백산(당골광장, 865m, 4.07)이다.

   

▲ 태백 은하수투어의 은하수여권 (자료제공=태백시)   © 염윤선 기자

  

또한, 시는 빛을 캐는 광부 사진작가로 명성이 높은 전제훈 작가와 함께하는 은하수 여행을 오는 7월 말에 2회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며, 오는 7월 중 태백시 공식 SNS 이벤트로 참가 신청을 받는다.

 

시 관계자는 여름 은하수를 핵심 콘텐츠로 브랜딩하고자 전용서체인 태백은하수체 개발, 은하수 사진 크리에이터 육성, 은하수 해설사 양성, 은하수 인증샷 이벤트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며, 은하수 투어를 비롯하여 산소도시 태백에 걸맞은 매력있는 콘텐츠를 지속 발굴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름은 은하수를 보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며 1년 중 은하수가 가장 높이 떠올라 가장 밝은 은하의 중심을 볼 수 있다.

 

달빛이 가장 밝은 보름(음력 15)을 피해 은하수를 보기 좋은 날은 7월초(6.25.7.6.)와 마지막주(7.23.7.31.), 8월초(8.1.8.7)와 넷째주(8.219.3.)이다.

 

 

강원종합뉴스 편집국 염윤선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