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양구군] 지난해 스포츠마케팅 경제효과 176억여 원

지난해 121개 대회 개최하고 81개 팀 전지훈련 유치, 2020년보다 66억여 원 증가해 60% 상승
코로나19로 인한 감소폭 상당부분 만회 및 완연한 회복세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1/02 [10:59]

[양구군] 지난해 스포츠마케팅 경제효과 176억여 원

지난해 121개 대회 개최하고 81개 팀 전지훈련 유치, 2020년보다 66억여 원 증가해 60% 상승
코로나19로 인한 감소폭 상당부분 만회 및 완연한 회복세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1/02 [10:59]

지난해 양구군이 추진한 스포츠마케팅이 지역에 미친 경제효과가 총 176억여 원에 달해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감소폭을 상당부분 만회하고 완연한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양구군은 121개 대회를 개최하고 81개 팀의 전지훈련을 유치해 1761200만 원의 경제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12개 종목의 18개 대회가 취소된 가운데 양구에서는 야구와 테니스, 농구, 축구, 유도 등 16개 종목의 121개 대회가 열려 연인원 253100여 명이 방문했고, 축구와 역도, 육상 등 11개 종목의 81개 팀이 전지훈련을 실시하면서 연인원 9800여 명이 방문했다.

 

이에 따라 대회 개최로 인한 경제효과는 1684100만여 원, 전지훈련 유치에 따른 경제효과는 77100만여 원으로 나타났다.

 

양구군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으로 경제효과가 200억 원을 상회했다.

 

그러나 2020년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60여 개의 대회와 60여 팀의 전지훈련 유치로 연인원 14만여 명만이 방문하는데 그치면서 110억여 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다행히 양구군이 실시한 지난해 분석결과 지난해에는 2020년보다 경제효과가 66억여 원 증가해 60.1%나 상승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구군은 스포츠마케팅이 지역경제에 대한 기여도가 상당한 수준임을 감안해 방역과 경제가 병행해야 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아래 지속적으로 스포츠마케팅을 추진해왔고, 이와 같은 노력이 인정받아 지난해 5월 지방자치단체로서는 최초로 제13회 소강체육대상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양구군은 스포츠마케팅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앞으로 스포츠 인프라를 중심으로 스포츠와 문화관광을 연계해 스포츠관광도시로 나아가고, 국제대회 등 권위 있는 대회를 유치하거나 신설하며,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대회는 다년계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인묵 군수는 앞으로 전지훈련 유치를 확대하고, 양구가 보유하고 있는 스포츠 인프라에 상응하는 질 높은 대회를 유치하겠다.”스포츠를 통해 양구를 더 많이 홍보해 스포츠관광도시이미지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강원종합뉴스 북부취재본부 박준민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