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코로나 시대, 시력교정수술 새로운 버킷리스트로 등장

“계속되는 마스크 착용과 고도근시 증가로 인한 안경 기피 현상 늘어”

강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12/23 [10:18]

코로나 시대, 시력교정수술 새로운 버킷리스트로 등장

“계속되는 마스크 착용과 고도근시 증가로 인한 안경 기피 현상 늘어”

강미경 기자 | 입력 : 2021/12/23 [10:18]

30대 회사원 신준수(경기도 성남시)씨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가뜩이나 힘든 출퇴근 길이 더 고달파졌다. 

 

▲ 엑시머레이저로 라섹 수술 중인 박상준 각막전문의 (사진제공=성남센트럴안과)  © 강미경 기자

 

겨울철 사람 많은 지하철로 들어서면 어김없이 뿌옇게 되는 안경에 마스크 안으로 차오르는 습기까지 더해져, 출퇴근 내내 찝찝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수능을 치룬 재수생 이정찬(경기도 용인시)씨는 고도근시 때문에 두꺼워진 안경을 조만간 벗어버릴 생각이다.

 

압축을 몇 번씩 해도 안경을 쓰면 어쩔 수 없이 작아지는 눈만 커져도 지금보다 훨씬 멋있을 거라는 친구들의 조언에 병원을 예약했다

 

겨울방학과 새해를 앞두고 시력교정수술을 연말연시 버킷리스트에 올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계속되는 코로나 상황에서 마스크 착용이 필수이다 보니 아무래도 안경이 더 불편하게 느껴지는 데다가, 눈이 외모와 인상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렇다면, 시력교정수술에는 어떤 종류가 있을까?

 

굴절교정술(라식Vs.라섹Vs.원스텝라섹) / 안내렌즈삽입술

 

시력교정수술에는 크게 굴절교정술안내렌즈삽입술이 있다.

 

이 중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라식과 라섹, 원스텝라섹 등이 굴절교정술인데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시술되고 있는 라식은, 각막에 각막절편이라는 덮개를 만들고 그 안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한 후, 각막절편을 다시 덮는 방법이다.

 

수술 후 통증이 거의 없고 시력 회복이 빨라서 바로 다음 날이면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각막 두께가 얇거나 고도근시인 경우는 수술이 어렵다.

 

라섹은 각막의 가장 바깥 부분의 상피세포를 벗긴 후 각막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서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이다.

 

 

▲ 성남센트럴안과 박상준 원장(각막전문의) (사진제공=성남센트럴안과)  © 강미경 기자

 

수술 후 3-4일 간 통증이 있고 회복이 느리지만, 외부 충격에 강하고 수술 후 후유증이 적은 편이다.

 

최근에는 이런 라식과 라섹의 단점을 보완한 다양한 방법이 등장했는데 그 중 대표적인 원스텝라섹은 알코올로 각막상피를 제거하던 기존 라섹과 달리 레이저로 각막상피를 제거하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며 건강한 각막을 보존할 수 있다.

 

안내렌즈삽입술은 말 그대로 눈 안에 렌즈를 삽입해서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으로 각막과 수정체를 그대로 보존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거의 없고 초고도 근시나 각막이 얇아 라식, 라섹이 어려운 경우에도 가능하다.

 

그렇다면 이런 다양한 수술 중에서 나에게 가장 적합한 방법은 무엇일까?

 

정확하고 정밀한 시력교정검사를 통해 본인에게 적합한 방법 찾아야

 

박상준 각막전문의(성남센트럴안과 원장)시력교정수술은 절대 유행을 따르거나 가격이 저렴하다고 무조건 해서는 안 된다. 사람마다 각막의 상태가 다르고 수술법에 따라 장단점도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시력교정을 위한 정밀검사 후 본인의 눈 조건에 가장 맞는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술 시기는 일반적으로 안구 성장이 멈추는 만 18세 이후부터 노안이 시작되기 전까지가 가장 적당하며, 시력교정검사는 물론이고 각막이상증에 대한 유전자 검사인 아벨리노 검사도 반드시 받아야 한다.

 

아벨리노 각막이상증 환자의 경우, 각막에 손상을 주는 라식 라섹 같은 수술을 하면 실명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위험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수술전 주의사항

 

이밖에도 시력교정수술을 위해서는 시력, 굴절, 안압, 각막 지형도 및 동공 크기 등을 포함해 총 50여 가지의 정밀검사를 해야 하고 그 결과를 통해 수술 가능 여부와 방법을 결정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수술할 병원을 선택할 때는 반드시 최신장비 보유 여부와 전문의의 경력 등을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

 

또한, 평소 렌즈를 착용하고 있다면 소프트렌즈는 최소 1주일, 난시 교정용 렌즈나 하드 렌즈는 최소 2주일, 드림 렌즈는 최소 3주일 정도 빼고 난 후에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하니 수술 전후 스케줄을 고려해 미리미리 검사를 준비하자.

 

또한 운전자의 경우는 당일 자가운전이 힘들기 때문에 대신 운전해 줄 보호자와 동행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이 안전하다.

 

강원종합뉴스 경기총괄취재국  강미경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